본문 바로가기

코리아호텔쇼

대구 메리어트 호텔 루프탑 수영장 6월 중 오픈 - 대구와 국내에서 가장 높은 루프탑 인피니티 풀  대구 메리어트 호텔은 호텔의 최상위층인 24층에 위치한 루프탑 수영장을 6월 중 오픈한다. 대구 메리어트 호텔의 야외 수영장은 대구와 국내에서 가장 높은 층에 위치, 하늘과 맞닿은 듯한 전경과 대구 도심의 전경이 한눈에 보이는 탁 트인 경관을 자랑한다.  특별한 전망의 야외 수영장 대구 메리어트 호텔 루프탑 수영장은 25m에 달하는 인피니티 풀과 유아 풀을 갖추고 있으며, 카바나 존과 개별적으로 풀을 즐길 수 있는 프라이빗 존 등 프리미엄급 편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산이 아닌 도심에서 시야에 건물이 보이지 않는 이색적인 광경을 구경하며 야외 수영을 즐길 수 있어 더욱 기대감이 높다.  무더운 여름 대구를 방문해야 할 이유가 될 특별한 전망의 야외.. 더보기
제12회 코리아호텔쇼에서 확인하는 호스피탈리티산업 트렌드 본지와 코엑스가 공동 주최하는 코리아호텔쇼가 6월 19일(목)부터 3일간 코엑스 3층 D홀에서 열립니다. 올해로 10년차를 맞이한 만큼 이제는 명실공히 국내 최고의 호스피탈리티산업 B2B 전시회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코리아호텔쇼의 그동안의 기록을 살펴보면 지난해까지 11회를 운영해 오며 국내 유일 호텔 전시회를 최다 개최하게 됐고, 그간 1000여 개 참가 업체들이 참여해 왔습니다. 총 방문 누적 관람객수는 B2C 2만 3907명, B2B 8만 576명으로 매년 명실상부한 B2B 전시회의 면목을 보여 왔고요. 한국전시산업진흥회의 ‘전시회 인증제도 운영 규정’에 따라 국제인증 전시회로 인정받기도 했습니다. 매년 전시회를 개최해오면서 의미있는 것은 호텔 및 관련 산업 전문가, 기업들이 모여 최신의 산업 .. 더보기
호텔 중장기 인력수급문제 해결을 위한 전략적 대응방안 (2) 이번 호에서는 호텔업계 인력수급을 위한 중장기 전략으로서 시니어 인력 고용에 대한 내용을 소개하고자 한다. 내년인 2025년 25세~49세 인구는 2017년 대비 172만 명이 감소하고 65세 이상은 344만 명이 증가하게 돼 국내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 이상을 차지하게 된다.1)  생산가능인구의 비율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65세 이상 인구는 앞으로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들의 취업 의사 또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향후 인력수급난을 겪고 있는 기업의 전략적 선택은 이들 시니어 인력의 적극적 활용이 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 분명해 보인다. 기사 전문은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아래 기사를  클릭해 보세요. [호텔앤레스토.. 더보기
푸꾸옥에서 로맨틱한 선셋 즐기기 롱 비치 비치 리조트 중 원탑 선셋 포인트다낭, 나트랑에 이어 베트남의 3대 휴양지로 자리잡은 푸꾸옥, 이전보다 늘어난 직항편과 더욱 다양해진 숙소 옵션으로 푸꾸옥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그리고 또 하나의 포인트! 바로 선셋이다. 인도차이나 반도 동쪽의 남중국해를 따라 길게 자리잡은 베트남의 다낭, 나트랑 해변에서는 좀처럼 선셋을 마주하기 힘들지만 푸꾸옥이라면 다르다. 특히 푸꾸옥 안에서도 선셋으로 가장 유명한 롱 비치는 20km에 달하는 푸꾸옥에서 가장 긴 비치로 서쪽 해변을 향해 쭉 뻗어 있으며, 이를 따라서 지난 몇 년 간 새로운 비치 리조트도 줄줄이 오픈한 상태다. 기사 전문은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아래 기사를  클릭해 보세요. [호텔앤레스토랑.. 더보기
호텔 불모지의 나라(奈良)를 구하라 - 시스이 럭셔리 컬렉션 나라 전국 1위의 관광지, 호텔 수는 최저 일본의 고도로 불리는 나라(奈良)는 토우다이지(東大寺)와 호류지(法隆寺) 등 국보급 건조물의 수가 교토를 넘어서 일본 전역에서 1위를 자랑하는 곳이다. 그리고 유네스코의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유적의 수도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역사의 도시로 불리는 나라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오는 곳일 뿐만 아니라, 연 평균 약 3500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는 곳이다. 그런데 나라에는 베스트가 아닌 워스트 1위로 꼽히는 부분도 있다. 바로 일본 전국에서 호텔의 숫자가 가장 적은 관광지라는 사실이다. 어떻게 가장 많은 관광객이 찾는 지역에 가장 숙박시설이 적을 수 있을까.  기사 전문은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 더보기
전통과 현대, 럭셔리 그리고 지속가능성 - MAROMA 호텔 - *이 글은 지속가능한 도시관광연구소 디지털 아카이브(blog.naver.com/instsut)의 내용 중 일부입니다.   이번 호의 지속가능한 호텔은 마로마 벨몽드 호텔(Maroma, a Belmond Hotel)이다. 2년간의 재단장을 마치고 2023년에 재개장한 마로마 호텔은 EarthCheck Design Certification으로 지속가능한 디자인 프로젝트임이 인증됐다. 럭셔리 산업의 대표주자 LVMH, 그들이 선택한 호텔 브랜드 벨몽드, 그리고 천혜의 자연환경에 위치한 마로마 벨몽드 호텔. 1976년 Jose Luis Moreno가 개인 휴양시설로 건설한 마로마 호텔은 벨몽드 브랜드의 리조트로 최근에 주요한 이미지 변신 과정을 거쳤다. 디자인 스튜디오 Tara Bernerd & Partne.. 더보기
강릉통일공원, 정동진 오토캠핑장으로 탈바꿈 북한 잠수함이 있던 강릉통일공원 자리에 정동진 오토캠핑장이 들어온다. 통일공원 종합관광개발의 일환으로 잠수함 부지에는 정동진 오토캠핑장을, 강릉통일공원 내 활공장 인근에 하늘숲전망대를 조성해 다채로운 관광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강릉통일공원은 6·25전쟁과 9·18북한잠수함·무장간첩 침투 등의 아픔을 안고 있는 곳으로 지난 2001년 9월부터 국내 대표적 안보 관광지로 운영하며 강릉관광개발공사가 관리해 왔다.강릉통일공원은 강원특별자치도 강릉시 율곡로 1715-38(안인진리)에 있는 안보 분야 관람 시설이다. 강릉통일공원 내에는 산 쪽에 통일안보전시관과 바다 쪽에 함정전시관으로 나눠져 있다.기사 전문은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아래 기사를  클릭해 보세요. [.. 더보기
베트남의 진주 같은 섬, 푸꾸옥 베트남은 한국사람들이 사랑하는 여행지다. 인천 공항에서 5시간 비행이면 도착하고 시차도 2시간, 저렴한 물가와 입맛에 맞는 음식, 동남아 다른 여행지 못지 않게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베트남만의 역사와 문화가 전 세계 사람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이번에 소개할 푸꾸옥은 베트남의 가장 큰 섬으로 아름답고 때 묻지 않은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파라다이스 진주 섬’이란 닉네임을 가지고 있으며 매일 베트남 로컬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관광객들이 들어오고 있다. 푸꾸옥섬은 574km2의 심장 모양의 섬으로 22개의 작은 섬들로 둘러 싸여 있으며 남부지역의 Kien Giang이라는 주에 속해 있다. 날씨는 몬순 트로피칼 기후로 건기는 11월부터 4월이고 우기는 5월부터 10월까지다. 평균 기온은 28도로 1년.. 더보기
서울 소재 관광숙박업(호텔, 호스텔, 콘도) 등록현황 - 시설수 : 463개소 / 객실수 : 5만 9928실 기사 전문은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더욱 자세한 내용을 원하시면 아래 기사를  클릭해 보세요." data-og-host="www.hotelrestaurant.co.kr" data-og-source-url="http://www.hotelrestaurant.co.kr/news/article.html?no=13688" data-og-url="http://www.hotelrestaurant.co.kr/news/article.html?no=13688" data-og-image="https://scrap.kakaocdn.net/dn/bnHwaD/hyV9Wl7joz/5r6tGOKhVDykqi4zS16dn1/img.jpg?width=680&height=681&face=0_0_680_681,http.. 더보기
알프스의 완벽한 안식처, 포레스티스 돌로미테(Forestis Dolomites)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 산맥의 동쪽 끝에 위치한 돌로미테 지역은 아름다운 풍광으로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으로 지정됐다. J. R. R. 톨킨은 젊은 시절 돌로미테를 여행하며 반지의 제왕을 집필하는 데 큰 영감을 받았다고 전해진다. 이곳을 찾는 여행객들은 알프스의 자연 경관을 만끽하는 동시에 중세 유럽의 풍경을 그대로 간직한 소박하지만 정감이 흘러 넘치는 마을을 방문하며 유럽 소도시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돌로미테의 별명인 ‘창백한 산맥’은 이 지역을 이루는 돌로마이트(백운석)가 특유의 밝은 백색을 뿜어내는 데서 유래했다. 돌로미테의 지질학적 특성은 해질녘 펼쳐지는 색의 향연을 만들어내는데 일조한다. 파스텔 톤의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그림 같은 마을이 초록빛 계곡에 자리하고 중세 성들이 산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