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서울시내 자치구별 호텔업 등록 현황 

총 361개소, 4만 8200실(3월 31일 기준) 5만실 돌파 초읽기




자료제공 서울시








2017년 3월 31일 기준, 서울의 관광호텔은 총 361개소, 4만 8200실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에서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이중 중 구가 85개소, 1만 6104실로 가장 많았고 강남구가 59개소(8189실), 종로구가 37개소(3298실), 강서구 23개소(1889실), 영등포구가 22개 소(2724실)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9월 30일 기준 자료와 비교했을 때 6개월간 증가한 호텔 수의 순위를 살펴보면 중구의 경우 8개소 (1080실)가 늘었고 송파구가 5개소(416실), 영등포구가 4개소(361실)가 증가했다. 

반면 강남구는 2개소 늘었지만 객실 수는 오히려 145실 감소했는데 497실이었던 벨레상스 서울 호텔이 문을 닫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양천구, 금천구, 동작구, 도봉구, 성북구, 강동구는 1년 동기 대비와 비교했을때 호텔수가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지난해 동기 대비 호텔 수 55개소(5347실), 9월말 대비 32개소 (2649실) 증가해 객실 5만실 돌파가 가까이왔음을 보이고 있다. 

다음 호에는 서울시내 자치구별 호텔업 사업계획승인 현황을 제공할 예정이다.










(공개)호텔업 사업계획승인 현황(17.03.31.).pdf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