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나라 최초의 호텔 대불호텔 개관과 함께 호텔산업이 시작된 지 130여 년이 흘렀다.

한 세기에 걸쳐 성장해온 산업인 만큼 호텔은 시대에 맞게 다양한 변화를 거쳤고 폭발적인 성장을 해왔다.

이에 <호텔앤레스토랑>은 창간 29주년을 맞아 역사 속에서 호텔들이 어떤 사회적 기능을 해왔는지 살펴봤다.


정치와 권력의 상징, 호텔

 

호텔의 역사는 정치, 경제, 문화와 밀접한 연관성을 보여왔다. 정치적으로 중요한 이슈들이 호텔 회담을 통해서 이뤄지기도 했으며, 각국의 주요한 정계 인사들은 어김없이 호텔에 투숙해 여장을 풀고 그곳을 교류의 장으로 이용하기도 했다. 우리나라 최초의 호텔은 1889년 대불호텔에서 시작하는데, 당시 각국의 외교사절단과 외국 방문객들이 인천항으로 몰려들어 인천에 자리했으며, 주 투숙객들은 외국인들이었다. 서울 최초의 서양식 호텔인 ‘손탁호텔’은 각국의 치열한 외교전이 펼쳐졌던 현장이기도 했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1904년 3월, 1905년 11월에는 이토 히로부미가 이용했으며, 러일전쟁 시에는 윈스턴 처칠이 하룻밤을 묵기도 했다. 고종과 명성왕후의 신임을 얻어 서양 외교사절들의 사교장으로도 이용됐다. 

 

손탁호텔 사진엽서

 


근대 정치의 거점이 된 웨스틴조선호텔

 

1914년 조선총독부 철도국 주관으로 서울에 ‘조선철도호텔’이 세워졌고 지금의 웨스틴조선호텔이 됐다. 1915년 4월 각 신문사의 주최로 국내 대규모 단체 회합의 시초인 ‘조선기자대회’가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리기도 했다. 웨스틴조선호텔이 정치적으로 중요한 기점을 했던 것은 VIP용 임페리얼 스위트 201호실 덕분인데, 이 201호실에 최초로 투숙한 한국인은 이승만 박사라고 한다. 그는 이 201호실을 정치 활동의 중심거점으로 삼아 머물렀다. 다음으로 독립신문을 창간했던 서재필 박사가 201호실에서 독립신문을 출간하였으며, 1963년에는 민주 공화당의 창당이 조선호텔 201호실에서 진행됐다. 


작은 정부, 반도호텔

 

반도호텔

 

1938년 일본인 노구치가 소공동에 세운 ‘반도호텔’은 광복 이후 미 대사관과 미 경제협조처 사무실 겸 직원숙소로 사용됐다. 이후 미 제24군단이 주둔하면서 미군 사령부 겸 장교숙소로 쓰였는데, 당시 미군의 최고 핵심 인물이었던 하지(Hodge)중장의 사무실도 이곳에 있었기 때문에 이승만, 김구, 김규식 등 국내 거물 정치인들이 그를 만나는 장소로 이용하며 정부수립의 산실역할을 한 곳이기도 하다. 1950년 한국전쟁 발발로 북한군이 서울을 점령했다 다시 유엔군의 반격으로 수복되자, 제8군 서울지구 사령부가 반도호텔을 사용하며 AFKN(주한미군 방송)이 설치됐다. 정치적으로는 자유당 정권 시절에 ‘호텔정치’라는 용어가 처음으로 회자되기도 했다. 이승만 대통령의 초청을 받은 월남(현 베트남)의 고 딘 디엠 대통령을 비롯해 휴버트 험프리 미국 부통령과 미국의 대재벌 록펠러 등 외국의 최고 귀빈은 예외 없이 이곳에 묵었다. 자유당 시절 2인자였던 이기붕 국회의원은 반도호텔의 809호실을 전용실로 사용하며 당무회의를 주재하거나 여야 고위간부 연석회의 등 주요한 의사결정회의를 진행했다. 반도호텔에 투숙하는 것은 하나의 특권이나 다름없었으며 반도호텔은 ‘작은 정부’라고 불리기도 했다. 또한 민주당 정권 때도 장면 총리가 709호실과 809호실을 함께 사용하며 정무를 보는 등 당시 국가의 모든 중대한 정책결정이 반도호텔에서 이뤄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제 강점기와 해방, 미군정, 자유민주화의 격동기까지 반도호텔은 한국을 대표하는 호텔이었다. 반도호텔은 이후 1979년, 본사 건물을 철거하고 롯데호텔서울로 신축해 개관됐다.


호텔 속의 숨겨진 공간


청와대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관계자에 따르면, 제5공화국 시대에도 정계인사 및 관계자가 이용할 수 있는 호텔 객실이 별도로 존재했다. 호텔 측에서도 고객 유치를 위해 정계 인사동정과 움직임을 파악했으며, 국정원 및 정부기관에서 정치적으로 이슈화 될 수 있는 만남 및 회의의 보안을 위해 특급호텔의 전용 객실을 이용했다고 한다. 

 


INTERVIEW

 

"호텔리어의 전문성이 만들어낸 신뢰"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연회팀 박기철 팀장

 

Q. 주요 인사들이 호텔을 정치적 거점으로 사용하게 된 이유에 어떤 것이 있는가?
먼저 국빈, 주요 정치인사 등이 투숙하는 공간으로 쓰이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 위치, 안전, 보안 등 많은 이유를 고려해봤을 때 호텔만큼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공간이 없다. VVIP들이 호텔에 투숙하고, 만남을 갖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생각한다. 최고급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소이기 때문이다. 호텔리어들이 제공하는 최고급 서비스에는 당연하게도 정치 인사들을 대하는 자세도 포함돼있다. 중요한 것은 관심을 두지 않는 것이며, 유출하지 않는 것이다. 국내 어느 특급호텔을 가더라도 국빈 방문이 예정되면 전담팀을 따로 구성한다. 가장 전문적인 서비스가 요구되는 직무이기 때문이다. 정치인사 및 국빈들이 이곳에서 어떤 이야기를 나누고 무슨 행동을 했는지 유출될 우려가 없기 때문에 중요한 논의들이 호텔에서 이뤄진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호텔이 정치적으로 중요한 장소라 할 수 있다.

Q. 웨스틴조선호텔이 주요 인물 및 국빈들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는?
웨스틴조선호텔의 201호실은 과거 이승만 박사, 김구 선생, 서재필 박사가 투숙했던 공간이다. 201호실 임페리얼 스윗은 현재 호텔에서 가장 좋은 객실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데, 상징적인 의미뿐만 아니라 당시에 현대적, 서구적인 최고급 시설을 제공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장소였다. 숙박 개념이라기보다는 투숙 이외에도 행사와 회의를 진행하는 영빈관 개념이었다. 때문에 집무실 역할을 하며 한국 정치의 산실이라 불렸다고 생각한다.

 

옛 조선호텔 201호(사진 출처_ 웨스틴조선호텔)


최근의 호텔들은 대부분 시설과 서비스 측면에서 굉장히 높은 수준에 올라가 있다. 팀을 꾸리고 시스템을 구성하는 것은 어느 호텔에서나 가능하다. 웨스틴조선호텔에도 PTOC(Personal Touch Of Chosun)이라는 서비스가 있다. 고객의 체질, 선호, 버릇 등 모든 것을 고객에 맞춰 제공하는 서비스인데 해당 고객을 위해 제작하는 가구가 있을 정도다. 전담팀을 조성해 모든 정보를 동원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지만 이런 맞춤형 서비스보다 VIP와 수행원들이 원하는 서비스는 돌발 상황에 대한 대처능력이다. 웨스틴조선호텔은 경험 많은 베테랑 직원들과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돼 있다. 과거 VIP가 투숙했을 때의 피드백을 통해 유연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디테일한 교육을 통해서 노하우를 공유하고 서비스하는 부분이 실무진에게 어필이 됐기 때문에 현재까지 VIP를 유치할 수 있었다.

Q. 호텔에서 국빈을 유치하려는 이유는 무엇인가?
단순히 객실 판매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은 절대 아니다.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가장 큰 이유는 국빈이라는 명칭에서도 알 수 있듯이, 아무 곳이나 이용하는 고객들이 아니기 때문에 호텔 측에서 보면 호텔 수준의 가늠좌 역할을 한다. 레스토랑으로 말하자면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 혹은 미쉐린 가이드처럼 공신력이 있는 인정을 받는다. 마케팅이나 홍보를 하지 않아도 호텔에 기여하는 부분이 크다. 호텔리어로서도 뜻깊은 자리다. 연회담당자, 시설, 보안 각 파트에 적합한 최고 인력들이 선발되기 때문에 VIP전담팀에 속하기 위해선 수많은 경쟁이 필요하고 자기개발에도 많은 노력을 한다. 선발되는 것만으로도 프라이드가 생긴다. 호텔과 호텔리어 양면에서 명예로운 일이기에 특히나 최고급 호텔을 표방하는 곳일수록 국빈들을 유치하는 노력을 끊임없이 한다. 

Q. 현대의 호텔은 어떤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는가?
해외에서 방문한 고객들에게는 호텔이 곧 그 나라의 문화수준이며 국격이다. 메리어트, 리츠칼튼 등 호텔 유명 브랜드가 있지만, 국가별로 모두 다른 양상을 띤다. 국가의 문화와 경제가 녹아서 하나의 상품으로 나오는 호텔이기 때문에 국가 브랜드와 이미지에 기여하는 부분이 많다. 한편 내국인 고객들에게 현대의 호텔은 음식이나 숙박을 제공하는 공간을 넘어서 문화적·사회적 기여를 하고 있다. 이전에는 특권층, 소수 층이 사용했던 공간이었다면 현재의 호텔은 예술전시, 콘서트를 하거나 유명한 셰프를 초대해서 쇼를 진행하기도 한다.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고 삶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이다. 


외화벌이 일등공신, 호텔사업


광복이후의 호텔사업은 관광사업의 일환으로 국영호텔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1963년, 제 3공화국이 들어서면서 정부는 외자도입·수출주도형 경제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하지만 국내 호텔의 관광객 수용 능력은 10개 국영호텔과 15개 민영호텔을 합해 1200여 객실에 불과했고, 대부분의 호텔 시설은 지금의 여관 수준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로 외래 관광객을 유치하기에 미흡했다. 이에 국제관광공사는 1963년 반도호텔과 조선호텔을 인수해 ‘반도조선호텔’로 명칭을 변경하고 통합운영을 시작하기로 했다. 
또, 반도호텔과 조선호텔을 연결한 우리나라 최초 호텔 아케이드 ‘반도조선아케이드’를 건설한다. 외국인만 이용 가능했던 반도조선아케이드는 외래객을 위한 별다른 쇼핑센터가 없던 시절 외화 획득의 현장이었다. 호텔은 주한 UN군을 대상으로 한 ‘달러박스’가 됐으며, UN군은 1963년 기준 총관광외화 수입 521만 달러 중 221만 달러, 43%에 이르는 지분을 차지했다.


최초의 리조트 호텔, 워커힐


서울도시연구1)에 따르면 우리나라 최초의 리조트 호텔인 워커힐(1963년)을 건설한 목적도 주한 UN군과 외국인을 위한 관광위락시설 제공이었다. 개관 당시 워커힐은 내국인 출입도 허용하지 않았다. 당시 정부는 홍콩이나 일본 등지로 휴양을 떠나는 대다수의 UN군을 국내 관광으로 전환하기 위해 고급 시설을 갖춘 위락호텔 건립을 결정했다. UN군을 타깃으로 건설했기에 호텔의 이름도 한국전쟁 중 전사한 워커(W. H. Walker) 장군의 이름을 빌려 워커힐로 명명하고, 다섯 동의 호텔 건물에도 각각 더글라스, 매튜, 맥스웰, 라이먼, 제임스 등 UN군 혹은 미8군 사령관을 지낸 사람의 이름이 붙여졌다.

 

개관 당시 워커힐

 

1) 서울도시연구 제20권 제1호 「호텔과 ‘조국 근대화’ : 1960-70년대 서울을 중심으로」 61-79p, 김미영


재개발에 힘입은 호텔업 진출


1970년대 호텔 박정희 정부는 서울시의 도시기능 재정비, 토지 고도이용화와 도시미관 조성 등의 이유로 도심지역 총 12개 지구를 재개발 지구로 고시했고, 사업다각화를 위해 호텔업 진출을 노리던 재벌기업들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호텔 건축에 들어갔다. 1970년 조선호텔이 18층 높이로 리모델링한 것에 이어 도큐호텔, 코리아나 호텔, 로얄호텔, 서린호텔, 프레지던트 호텔 등 고층의 호텔들이 생겼다. 기업 측에선 호텔 건설을 통해 도심 요충지에 대규모 부동산을 확보할 수 있는 기회로 작용했다. 


명동의 새로운 명소, 로얄호텔


1971년 3월, 순수민간자본으로 명동에 오픈한 로얄호텔은,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급속히 증가한 일본 비즈니스맨들과 재일동포 사업가들의 주목을 받았다. 특히 21층 나이트클럽이 영업을 시작하면서, 명동의 새로운 명소로 부각됐다. 1972년 7·4남북공동성명 발표 당시에는 북한대표단이 남한 문화체험의 일환으로 나이트클럽을 방문하기도 했다. 이후 레스토랑과 1층의 커피숍이 맞선명당으로 소문나 주말이면 청년들과 중매쟁이로 문전성시를 이뤘다고 한다.


1970년대 호텔, 국가전략 산업화


1970년대 관광업은 경제발전의 기반으로 집중적으로 육성됐다. 하지만 신규 민영호텔들이 약진을 보이면서 적자운영에 시달렸고, 정부는 국영호텔을 재벌에게 불하해 일부 대기업을 육성했다. 삼성에게 영빈관, 롯데에게 반도호텔, 선경(現 SK)에게 워커힐을 매각해 민영호텔로 전환했다. 또한 외채 도입뿐만 아니라 외국인 직접투자를 지원해 조선호텔을 시작으로 서울프라자, 서울하얏트, 호텔 롯데, 호텔 신라, 등 대규모 호텔이 외국의 합자투자로 건설됐다. 조국의 근대화와 관광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는 창업주의 의지와 대한민국을 대표할 호텔을 건립해 달라는 정부의 요청에 의해 ‘서울을 대표할 만한 세계 최고수준의 규모와 시설을 갖춘 호텔을 세운다는 것’을 목표로 1973년 ㈜호텔롯데가 설립됐고, 반도호텔과 반도 아케이드, 주변의 국립중앙도서관, 동국제강 건물, 중국식당 아서원 등 일대의 부지를 매입하고 1974년 첫 삽을 떴다. 이후 1975년 2월 개최된 경제장관간담회에서 관광업이 ‘국가전략산업’으로 격상되고 금융, 세제, 행정 등에서 수출산업에 준하는 지원을 받게 된다.

 

호텔 신라


서구 문화의 유입로


국내 최초의 아이스크림, 뷔페, 서양식 레스토랑 등 호텔은 1900년대 초부터 서구문화를 유입하는 창구의 역할을 했는데, 이는 당시 외국인 및 상류층의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유일한 장소로 꼽혔기 때문이다. 1988년 서울 올림픽이 개최되던 시절, 노태우 정부는 가장 많은 외국인의 방문을 예상해, 호텔들에게 ‘외국인들이 밤에 놀 수 있는 장소를 만들라.’라는 지시를 내렸다. 그 결과 국내 5성급 호텔에는 클럽이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그랜드하얏트의 JJ마호니스, 롯데호텔의 바비런던, 리츠칼튼의 닉스&녹스 등이 이에 해당한다. 


최초의 할로윈 파티, JJ마호니스


올해로 개장 32주년을 맞이하는 그랜드 하얏트 서울의 JJ마호니스는 대한민국의 최고령 클럽으로, 캘린더 파티를 주도했다. 한국 최초로 할로윈 파티를 기획했고, 크리스마스 파티, 송년 파티, 밸런타인 데이 파티를 열어 서울의 유흥을 선도했다. 그랜드 하얏트 호텔은 라이브 공연과 댄스 스테이지, 포켓볼 당구대 등의 서구문화를 유입해 1990년대 록카페, 오렌지족의 고향으로 불린다. 2014년에는 앱솔루트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국내 최초의 아이스바 JJ’s ABSOLUT ICEBAR를 선보이기도 했다.

 

JJ마호니스


문화 경쟁력 보유하며 새로운 역할 기대

 

과거의 호텔들이 콘텐츠를 유입해 제공하는 유입로의 역할을 했다면 현재의 호텔은 문화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1월 8일부터 3월  1일까지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호텔社會> 전시에서도 선보였듯 호텔은 유입로로서 호텔리어, 바버, 살롱, 공연 등의 문화를 지속적으로 유입해 오고 있으며 최초로 실내수영장을 만들고 럭셔리 문화를 이끄는 등 호텔 자체로도 문화를 개발해 보급하고 있다. 


한편 전세계적으로 MICE 산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해, 호텔 역시 MICE 개최지로 각광받고 있다. 수준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며 숙박, 식음, 부대시설 등 인프라가 집적된 공간이기 때문이다. 한 MICE 행사 관계자에 따르면 행사 담당자들이 한 곳에서 모든 것이 해결되는 ‘원 데스티네이션’ 개최지를 선호하기 때문에 호텔이 개최지로서 집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고 한다. 


호텔의 역할과 기능이 다양해짐에 따라 소수의 계층만이 사용했던 호텔은 그 폭을 점차 넓혀 대중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특히 대중매체 속에서 이색적으로 노출됨에 따라 호텔 자체가 관광지로 제공되기도 한다. 또한 호텔 측에서도 공간으로서의 가치 이외에 사회적 가치를 제공하려 노력하고 있다. 과거에서 현재까지 국내의 흐름에 따라 정치, 사회, 문화적으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노력 속에서 앞으로도 호텔들이 어떻게 특별한 가치를 만들어낼지 그 역할에 더욱 기대가 된다.


글 : 이양우 / 디자인 : 강은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