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코로나19 위기에 직면해 유럽과 독일의 식품 산업은 ‘Business as usual’ 방식을 버리고, 기존의 틀 밖에서 생각하며 지속가능하고 현대적인 식품 시스템을 개발하려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 독일 뿐만 아니라 유럽 전역에서 실제로 가속화되고 있는 2020년 주요 트렌드 중 가장 주목해야 할 것은 온라인 푸드다.


2020년 독일에서는 온라인 식품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동안 온라인 시스템의 부가가치가 널리 인정되고 기존의 온라인 슈퍼마켓과 신생업체들은 늘어나는 수요를 겨우 감당하고 있다.


독일 온라인 식품 거래의 특징은 무엇일까? 그리고 그 제품들은 어떤 기준을 충족시켜야 할까?


여전히 낮은 시장 점유율, 빠른 성장
2019년 전에는 독일 전체 식품 매출에서 온라인 식품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았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 점차적으로 크고 작은 온라인 슈퍼마켓의 수가 연평균 22%씩 증가했다. 2014년 이후 독일 온라인 식품 거래의 매출은 100만 유로로 크게 늘었다. 연평균 매출은 22% 증가한 수치다.

트렌드 2020_ 코로나 위기
2020년 3월 코로나 사태가 발생하면서 2월부터 독일 내 온라인 슈퍼마켓 서비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일반적으로 상당히 보수적인 독일 소비자들이 갑자기 온라인 슈퍼마켓을 찾았는데, 그들의 늘어나는 수요에 대처하기가 거의 힘든 수준이라고 한다. 주로 독일의 서쪽에서 활동하는 온라인 마켓 기업 ‘피크닉’은 수요에 맞추기 위해 200명의 신규 직원을 뽑아야 했고, 신규 등록 가구 7만 가구를 대기자 명단에 올려놨다. 온라인 마켓 시장의 선두주자인 ‘REWE’는 때때로 한 달 이상 걸리는 배송 시간을 소비자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일시적인 상황이 결국 고령층 대상 집단들 사이에서도 신선식품의 온라인 구매를 더 많이 수용하게 될 것으로 보고 소비자들의 온라인 행동이 점차 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쇼핑 카트로 가득 찬 슈퍼마켓


독일 내 10대 온라인 식품 제공업체
(출처_ EHI Handelsdaten.de)
1. REWE
2. 에데카
3. Allyouneedfresh
4. Mytime
5. Amazonfresh (아마존)
6. Food.de
7. Real / Lebensmitteshop(메트로)
8. Getnow(Get now New)
9. Picnic (피크닉)
10. Frisches


네덜란드와 마찬가지로 현재 독일에는 매우 다른 크고 작은 온라인 슈퍼마켓들이 많다. 일부 제공업체는 자체 물리적 슈퍼마켓(예: REWE, Edeka)과 동일한 범위를 온라인으로 공급하고, 다른 곳들은 기존 도매업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제공한다(예: 메트로의 Getnow 공급품). 특히 독일 서부에 있는 ‘피크닉’은 전 세계를 대상으로 온라인화 됐으며, 자체 공급 업체로부터 신선한 과일과 채소를 상자에 담아 공급하는 성공적인 기업 베를린의 ‘Hellofresh’와 마찬가지로 자체 구매와 유통을 하고 있다.


대형 온라인 슈퍼마켓 외에도 독일 전역과 우편으로 특정 시장 부문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소규모 공급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채소 및 채식 제품을 제공하는 온라인 슈퍼마켓 Veganz, Fooodz, 택배 서비스로 고품질의 정육점 육류를 발송하는 Gourmetfleish 등이 대표적이다. F&B 시장의 기업은 그들의 확장 전략에 지속가능성을 빠르게 시작할수록, 소비자 수요와 관련해 그리고 또한 더 엄격한 법 집행에 직면했을 때 더 잘 대비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온라인 음식 배달의 증가를 고려할 때, 기업들은 수 톤의 포장 쓰레기를 나눠주지 않고 음식을 배달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전략을 찾을 필요가 있다.

기능성 식품 - 콤부차, 엘더베리 플라워 인기
온라인 푸드 외 눈 여겨 봐야 할 트렌드는 기능성 식품이다. 독일에서 건강은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부터 이미 핫 리스트에 올라 있는 주제였다. 2019년 영양보고서에는 91%의 참가자가 건강한 영양 섭취가 중요하다고 답한 것을 보여줬다. 같은 해 독일식품협회(BLL)는 포장 및 가공식품에 함유된 영양소와 칼로리를 시각적으로 표현하는 전면적인 영양가치 라벨 모델, 뉴트리아스코어를 도입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면역체계가 손상된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 이는 건강과 다이어트가 더욱 각광받고 기능적 이점이 있는 음식들을 재조명 받도록 하고 있다. 면역 체계를 강화시키는 성분들에 대한 인식과 관심을 증가시키는 것도 수반하고 있다. Food Soft의 한 전문가는 면역 체계를 향한 다양한 지원 기능으로 유명한 비타민 C, A, D, E를 함유한 생체 활성 식품이 인기와 수요에서 증가할 것이라고 전한다.


코로나19 시대의 다른 승자는 콤부차(Kombucha)와 엘더베리 플라워(Elderberry Flower)이다. 이 음료는 2020년 2월 이후 인터넷에서 가장 많이 검색됐다. “세계적으로 롱런하는 음료, 스무디, 기능성 음료, 차 및 향이 첨가된 물 음료는 모든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린다.”라고 지난 1월 Austria Juice가 공유하기도 했다.


청량음료 부문에서는 고품질 제품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또한 저알콜 또는 무알콜, 전통주 음료가 슈퍼마켓의 진열대를 가득 채우기 시작할 것이다. 베를린의 노이쿤과 젊은 동네에서 성공적으로 시작된 무알코올 와인 시리즈 ‘Kolonne-Null’이 그 예다.


독일의 주방 장비 브랜드 MKN에서는 이러한 기능성 식품의 콘셉트와 2020년의 푸드 트렌드에 부합하는 플렉시셰프(FlexiChef)를 선보이고 있다. 친환경적인 콘셉트로 세제를 쓰지 않고 자동세척을 하는 시스템으로, 스테인레스 스틸 소재로 제작됐고, 면역체계 손상에 대한 염려를 하지 않아도 되는 건강한 조리, 스팀 요리를 가능케 한다. 빠른 속도로 조리를 가능하게 하며, 영양소의 손실 없이 모든 것을 그대로 유지시켜주는 콘셉트와 자동 조리 프로그램까지 탑재한 다재다능한 유닛이라고 할 수 있다. 

MKN의 플렉시셰프(FlexiChef)

2020년은 코로나19의 해다. 2020년에는 코로나19가 지속될 것이다. 독일과 유럽 전역의 식품 산업 내 소비자 동향에 대한 사전 예측으로 이 위기상황에 대처 방안을 마련해보자.


이남채
(주)토탈푸드서비스 대표
tofose@naver.com


글 : 이남채 / 디자인 : 강은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