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에서는 중국의 당나라 승려를 통해 티가 전파된 이후로 걸출한 티 명인들에 의해 티 준비 양식이 고도의 예식으로까지 발전했다. 그중 고도로 성문화된 일본의 티 준비 양식으로는 ‘차노유’가 있다. 또한 오늘날에는 현대인들의 삶에 맞게 보다 편리하고 간편하게 발달된 티 준비 양식인 ‘센차도’도 있다. 이번 호에서는 차노유와 센차도를 통해 일본의 티 준비 양식을 살펴본다.


일본 전통의 티 준비 양식, 차노유
차노유는 일본에서 고대로부터 전해져 내려오던 티 준비 양식을 티 명인인 센노리큐(千利休, 1521~1591)가 와비(侘び) 철학이라는 미학적 의미를 부여해 예식으로 한층 더 발전시킨 티 문화다. 이때 와비 철학은 감정의 엄격한 통제, 신중성, 정직성을 중요시하는 일본 철학의 한 사조다.


차노유라는 이름은 간단히 말하면, ‘차를 끓인 탕’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차노유는 이름의 단순한 뜻과는 달리 수백여 개의 상이한 단계들로 구성돼 있을 정도로 복잡하다. 일본에서 차노유를 즐기는 목적은 사람들이 겸손하고 조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티를 나누면서 서로를 영적으로 고무시키는 것이다. 이러한 차노유에는 다시 공식적인 방법인 ‘차사(茶事)’와 간편식 방법인 ‘차회(茶会)’가 있다.

일본식 다관_ 손잡이가 있는 것이 특징

차사
차사는 최대 4인까지 참석할 수 있고, 한번 시작하면 평균 3~4시간은 긴 호흡의 절차로 인해 소요된다. 안주인은 먼저 차사를 진행하기에 앞서 초청된 손님들에게 성대한 감사의 인사를 치른다. 그 뒤 차실이나 정자에서 차사의 첫 도입부 행사인 ‘초좌(初座)’를 진행하면서 간식을 제공한다. 이를 ‘회석(会席)’이라고 한다. 이어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차노유의 핵심이라 할 ‘고좌(後座)’를 준비한다. 이때 고농도로 우린 맛차를 내면서 함께 즐긴다. 이어 다시 정원에서 휴식을 취한 뒤, 이번에는 저농도로 우린 맛차를 우려내 마신다. 이렇게 긴 호흡의 절차를 통해 사람들은 명상을 하면서 사람들에게 엄숙한 예의를 갖춰 공경의 뜻을 마음으로 전한다.

차회
한편, 일본 사람들은 복잡한 절차의 차사를 즐기기도 하지만, 간편식 방법인 차회도 즐긴다. 이때는 차사와는 달리 약 40분 내외의 비교적 짧은 시간에 진행되며, 티와 함께 사탕이 제공된다. 이러한 차회는 보통은 참여 인원수가 많을 경우에 더 적합하다.

세련된 형식으로 발전한 센차도
센차도는 차노유와 같이 엄격한 예식을 통해 즐길 만한 시간이나 장소가 여의치 않을 때 호텔이나 연회장에서 나름 예식을 갖춰 현대식으로 즐기기 위해 발전된 티 준비 양식이다. 이때 티는 교쿠로나 센차와 같은 고품질의 찻잎으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우려내 즐긴다. 이는 중국 정통의 티 준비 양식인 ‘공부차(工夫茶)’와 비슷한 면이 있다.


1. 티포트(다관)를 데우고 다기들을 준비한다. 찻잎을 1~2티스푼 정도를 티포트에 넣는다.

 

2. 물을 끓인 뒤 사발에 일정 시간 두면서 온도를 65~75℃ 정도 되도록 식힌다. 온도를 낮추는 이유는 고품질의 녹차는 잎에 연하기 때문에 고온에서는 익어 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3. 티포트 속에 든 찻잎 위로 물을 붓는다.

 

4. 약 30분 동안 찻잎을 우려낸 뒤 찻물을 사발에 따른다. 이때 찻물은 완전히 따라 낸다. 그 뒤 같은 방법으로 찻잎을 우려내는 시간을 짧게 하면서 반복한다.


정승호

한국 티소믈리에 연구원 원장

shawn@teasommelier.kr


글 : 정승호 / 디자인 : 강은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