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카레일리 여의도점 오픈을 맞아 마련된 시연회

 

지난 5월 17일, 맛과 품질에서 85년째 세계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탈리안 고급 커피브랜드, 일리카페(illy Caffé)가 푸드 중심의 플래그십 스토어인 여의도점을 오픈했다. 오픈 행사는 ‘이탈리안의 하루’라는 주제로 진행됐는데, 이탈리아 현지인들의 커피와 음식을 즐기는 방법을 소개하고 새롭게 추가된 일리카페의 푸드메뉴를 직접 시식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탈리아의 아침'을 선보인 우녹스의 (왼쪽부터)전혜나, 박찬영 셰프와 파브리찌오 아퀘(Fabrizio Aque) 바리스타

먼저 ‘이탈리안의 아침’으로 우녹스의 박찬영, 전혜나 셰프가 일리카페에서 사용하고 있는 우녹스 오븐를 통해 크로와상, 티라미수, 치아바타, 포카치아와 마르게리따 피자 등 이탈리안 베이커리와 푸드를 선보였다. 동시에 전세계 일리카페 바리스타들의 트레이닝 책임자이자 메뉴개발자인 파브리찌오 아퀘(Fabrizio Aqué)가 이와 어울리는 커피 제조, 시연했다.

 

이어 ‘이탈리안의 저녁’은 ‘스와니에’와 ‘SOIGNE’의 오너셰프이자 2년 연속 미쉐린 1스타의 이준 셰프가 준비, 이탈리아 가정에서 편하게 즐기는 정통 이탈리안 푸드, 라자냐를 현장에서 직접 요리했다.

'The Taste of Success'에 참여한 강민구, 이준 셰프

이준 셰프는 밍글스의 강민구 셰프에 이어 우녹스의 ‘The Taste of Success’ 주인공이다. ‘The Taste of Success’는 우녹스와 함께하고 있는 최고 셰프들의 요리 인생을 전달하는 프로젝트로 우녹스 이탈리아 본사에서 직접 진행해 전 세계에 소개하고 있다. 이번 ‘The Taste of Success’에서 이 셰프는 자신이 좋아하는 맛인 쓴맛이 입안에 들어가면 감칠맛으로 바뀌는 것처럼 요리사로서 살면서 모든 과정이 쓴맛에 가깝지만 감칠맛을 이끌어내는 결론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탈리안의 저녁'을 위해 라자냐를 선보이고 있는 이준 셰프

카페일리 오픈 행사 자리에서 만난 이 셰프는 ‘The Taste of Success’의 소개와 함께 가수들이 신곡을 내듯, 예술가가 신작을 내듯, 셰프들도 예술가가 창작하는 것과 같다고 강조했다. 셰프들의 신메뉴는 창작활동의 결과물이며 고객들도 이러한 인식과 함께하고, 또 깊은 철학이 있는 레스토랑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번 일리 여의도점 그랜드 오프닝에서 주목받은 이탈리아 명품 오븐, 우녹스는 고객과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상호 발전을 지향하며 혁신적으로 앞선 제품과 고객 서비스의 조화로 이태리 오븐의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광범위한 시장조사와 데이터에 기반한 제품 개발로 발전과 성장을 원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UNOX라는 든든한 파트너 브랜드로 인지되고 있다. 85개국 이상에서 사용을 하고 있는 우녹스 제품은 현재 우리나라의 인증 기준에 맞춰진 KC, EMC의 인증 기준을 준수하고 있다.

 

한편 이번 행사가 진행된 일리카페 여의도점은 여의도에서 만나는 정통 이탈리안 에스프레소 커피 & 바 콘셉트로 디자인부터 맛까지 이탈리아 감성의 라이프스타일을 담았다. 일리는 여의도점을 기점으로 오븐 및 디저트 메뉴들을 강화할 예정으로 이날 선보인 메뉴들은 모두 일리 카페 전 지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www.unox.com/KR


글 : 서현진 / 디자인 : 임소이

 

↓↓↓↓↓↓↓ 정기구독 바로가기 ↓↓↓↓↓↓↓

http://www.hotelrestaurant.co.kr/home/page.html?code=newsletter

이탈리아의 아침'을 선보인 우녹스의 (왼쪽부터)전혜나, 박찬영 셰프와 파브리찌오 아퀘(Fabrizio Aque) 바리스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