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삶의 터전의 관광지화,

약인가? 독인가?




경기연구원 연구위원 이수진






관광지 개발의 명(明)과 암(暗)


2014년 기준 만 15세 이상 국민 중 약 86.5%가 여행을 경험⑴했으며, 방한 외국인 관광객은 1400만 명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관광 활성화는 지역 일자리 창출, 상권 활성화, 세입 증가 등의 긍정적 효과를 가져 오는데, 도시재생을 통해 새롭게 관광지로 부활한 대구 중구의 경우 인근 상가 매출액 3배 신장, 지방세입 전년대비 9.5% 증가, 마을기업 연 3억 원 매출 등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했다.⑵ 하지만 삶의 터전이 관광지화 된 지역에서는 소음 및 쓰레기 증가, 사생활 노출, 공동체 해체 등의 부정적인 영향도 함께 나타난다. 영화ㆍ예능 촬영으로 유명해진 부산 흰여울마을에서는 SNS에 ‘관광지가 아닙니다.’라는 동영상을 올리면서 지역주민이 겪는 고충을 전한 바 있다. 최근에는 관광객의 유입으로 지역이 활성화되면서 기존에 거주하던 거주자들이 오른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하고 밖으로 내몰리는 젠트리피케이션 현상과 급격한 관광 상업화를 거치면서 지역의 특색과 고유의 정체성을 잃고, 문화가 해체되는 부작용이 발생하면서 지역을 찾던 사람들이 떠나는 문화백화현상이 함께 나타나고 있다.




공존하는 두 개의 시선


관광지에는 지역주민 시선, 관광객 시선, 지역주민-관광객 상호작용 모습이 함께 나타난다. 지역주민은 개발과정에서 편익과 비용의 크기에 영향을 받는다. 편익이 비용보다 크면 긍정적인 태도를, 편익보다 비용이 크면 부정적인 태도를 형성한다. 이는 관광개발 단계에서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참여를 독려함으로써 우호적인 태도를 만들어 내고 개발의 편익이 공정하게 분배돼야 하는 당위성을 말해 준다고 할수 있다. 관광객의 경우, 쾌락적ㆍ경험적 가치를 추구하며 이성적인 2차 사고과정이 아닌 1차 사고과정의 감성을 통해 결정하고 경험한다. 이로 인해 관광지에서 더 많은 충동구매와 더 많은 탈규범 행동, 로맨스와 같은 추억을 기대하고 추구하는 경향이 나타난다. 지역주민과 관광객의 상호 시선은 그들의 행동을 서로 통제하는데, 두 주체의 문화 차이가 클 때 충돌이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바라보는 자로서의 관광객의 시선은 바라보이는 자로서의 지역주민에 비해 권력이 내재된 시선을 갖는데, ‘시선’의 권력 내포 정도는 사회, 경제, 문화적 환경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또한, 지역주민의 경우 고정된 위치에서 다수의 관광객이라는 불특정 대상을 접하므로 관광객과 관광 현상에 대하여 충분히 이해하기에 다소 불리한 입장으로 볼 수도 있다.





관광지 사례별 희비(喜悲)


관광지 개발로 인한 긍정적ㆍ부정적 영향, 상호작용 등 다양한 모습은 우리 주위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통영시에 위치하고 있는 동피랑 마을은 갤러리, 공판점, 상점 등을 운영하면서 얻은 수익을 주민과의 공유를 통해 경제적 지속성을 확보했으며, 수원화성은 최근(2016.1.18.) 관광특구로 지정되면서 5734억 5700만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영국 남서부 점토 광산 지역이었던 콘월이 세계 최대 규모의식물원 조성을 통해 관광명소로 거듭나면서 지역 자부심 고취 및 긍정적인 경제효과가 나타났다. 반면, 인천의 대표적 쪽방촌인 괭이부리마을은 지자체가 지역민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채 생활체험관을 조성하려다 비난 여론에 부딪치면서무산됐으며⑶, 예능이나 드라마 방영으로 대표적인 한류 관광 코스로 떠오른 이화 벽화마을에서는 관광객 증가로 거주환경이 열악해 지면서 지역주민이 벽화를 훼손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동피랑’ 키워드 분석

‘이화마을’ 키워드 분석



주 : 키워드 분석을 하기 위해 오피니언 마이닝 기법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도구인 소셜매트릭스를 활용해 SNS 상에서의 인식분석을 수행. 2016년 4월 8일부터 2016년 5월 8일까지의 기간동안에 트위터와 블로그에 올라온 ‘동피랑’, ‘이화마을’ 관련 내용을 바탕으로 분석.

자료_ 경기연구원(2016) 분석



⑴ 문화체육관광부(2015).『 2014 국민여행 실태조사』.

⑵ 정책브리핑 홈페이지(http://reporter.korea.kr/newsView.do?nid=148766213) 참고

⑶ 지자체가 마을 사랑방으로 활용하고 있던 2층 주택을 6~70년대 생활공간으로 리모델링해 관광객들에게 옛 생활 모습을 경험토록 하는 목적으로 조성하고자 했으나, 주민들은 가난을 상품화하고 있다고 항의하고, 비난여론이 나타나면서 무산됐다.




이런 관광지화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해 대표적 전통 주거지역인 서울 북촌 등에서는 정숙관광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으며, 연간 관광객 수가 790만 명에 달하는 스페인의 바르셀로나에서는 도시가 관광객으로 장악되는 현상이 심화됨에 따라 주정부가 2015년 7월에 향후 1년간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 신규 허가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서울의 홍대 합정동, 상수동과 삼청동, 신사동 가로수길, 경리단길 등에서는 공동화 현상과 함께 원주민이 다른 곳으로 내몰리는 젠트리피케이션이 발생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대응으로 조례 제정이나 자율적 협력을 통해 지역을 안정화하려는 노력이 나타나고 있다.




관광지 생애주기별 맞춤형 대책 필요


관광지의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개발 전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의견을 반영하려는 노력이 선행돼야하며,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지역 바로 알기’, ‘관광지 예절’ 등의 교육 프로그램 마련을 통해 관광객-지역주민 간 상호이해를 증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관광지 개발에 따른 편익 공유를 통해 경제적 지속성을 확보하고, 소음 및 악취 억제 등 지역 환경개선을 위한 노력도 병행돼야 할 것이다. 그리고 현재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발생하고 있거나 발생 가능한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공동체 상호협력 및 지속가능발전 구역 지정에 관한 조례, 상가임차인 보호 조례 제정, 임대료 안정화를 위한 협약 등 공동체 유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낙후지역에 ‘(문화)특화지구’ 지정 등을 통해 임대료 상승 등으로 터전을 잃은 문화예술가들을 유입함으로써 매력적인 도시공간으로 창출할 필요도 있다.




관광지 개발상황에 따른 시선과 대응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