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매년 국내 최대 규모로 열리는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도 코로나19의 영향을 피하진 못했다. 올해 그 규모가 축소 개최되면서 다양한 해외 육류 관련 협회들과 육류 수입사들을 만날 수 없었다. 하지만 유일하게 캐나다우육공사가 참여, 캐나다 소고기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주력했다. 캐나다 소고기는 올해 들어 우리나라에 수입량이 급증했고 한국시장에 큰 애정을 보이고 있다. 동물건강, 식품안전, 등급판정기준 그리고 소고기 품질까지, 세계적으로 그 우수성에 정평이 나 있는 캐나다 소고기의 품질, 어떤 노력으로 이뤄졌는지 살펴봤다.


  캐나다 소고기 수입량 급증

올해 들어 캐나다산 소고기의 수입량이 급증하고 있다. 2021년 7월까지 캐나다 소고기 수입 통계(검역 통계)를 살펴보면 수입량의 경우 5958톤으로 작년 동기 대비 57% 늘고, 금액 기준으로 60%가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가장 인기있었던 품목은 갈비로 캐나다산 소고기 총 수입량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이외에도 앞다리살, 목심, 양지, 그리고 소건 등이 수입되고 있다. 올해 유독 캐나다산 소고기가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캐나다 우육공사가 한국시장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 결과로, 국내 캐나다 소고기의 소비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수출 시장 개발 프로그램  

캐나다우육공사는 수출 시장 개발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한국 파트너들과 공동 프로모션 및 공동 마케팅, 공동 브랜딩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캐나다우육공사의 수출 시장 개발 프로그램은 캐나다산 소고기의 수출 시장 성장을 촉진시키는데 필수적인 다섯 가지의 범주에서 적합한 기업들과 진행하는 프로젝트와 다양한 활동들에 대해 비용분담 형태로 재정지원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공동 브랜딩, 판매 및 프로모션 프로그램, 홍보물 등 마케팅 자료의 제작, 메뉴 및 레시피 개발 등의 활동을 지원하고, 무역박람회 참가의 경우도 지원 요건을 충족할 경우 비용을 일부 지원한다.

적극적 마케팅 활동  

한편 캐나다우육공사는 캐나다 소고기 신규 메뉴 개발을 위해 인스타로 유명한 설어정 스테이크 하우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캐나다 소고기의 살치살을 이용해 새로운 차원의 가성비가 뛰어난 스테이크 신규 메뉴를 개발, 곧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캐나다 토론토 요리학교 출신인 황은우 셰프와도 협업해 소비자들이 가정에서도 쉽게 배우고 따라할 수 있는 캐나다 소고기 요리 메뉴 개발 및 조리시연을 Pantry 11 Cooking Class에서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육류 유통업계의 판도 변화가 뚜렷한 한해였다.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공포감은 ‘언택트(Untact, 비대면) 시대’를 앞당기며 소비 패턴을 완전히 바꿔놓기도 했다. 캐나다우육공사는 소비자의 삶 속에 깊숙히 자리잡은 언택트 소비를 위해 하반기 국내 주요 캐나다 소고기 수입 및 유통회사들과 함께 캐나다 소고기 이커머스 프로모션을 계획 중이다. 캐나다우육공사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수출 시장 개발 프로그램을 홍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활발하게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국 파트너들과 공동 기회 모색

이러한 노력으로 완성된 캐나다의 고품질 소고기 제품은 전세계 50개 이상의 국가의 식탁에 올라 사랑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한국시장에 수입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따라서 지난 식품전에서 캐나다우육 공사는 수출 시장 개발 프로그램에 대해서 홍보하고 한국의 파트너들과 공동 프로모션, 공동 마케팅, 공동 브랜딩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한국어 웹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10월부터는 인스타그램 채널도 시작해 더 자주 한국 소비자들에게 맛있는 캐나다 소고기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캐나다 소고기 한국어 웹사이트_ canadabeef.kr
인스타그램_ https://www.instagram.com/canadabeefkr/


캐나다 소고기 우수성 4대 핵심요소

캐나다우육공사는 이번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에서 동물건강, 식품안전, 등급판정기준, 소고기 품질 등 캐나다 소고기 우수성 4대 핵심요소를 적극 홍보해 눈길을 끌었다.

1. 동물건강_ 캐나다의 동물 보건 체계는 업계와 캐나다식품검역청 및 캐나다소개체식별국 사이의 협업과 협력을 기반으로 구축돼 있다. 식품검역청은 수많은 가족 소유·경영 농장 및 목장, 육우 도축·제품 제조 및 포장이 이뤄지는 가공 시설에서부터 감사, 검역, 시험에 이르기까지 전 단계에 걸쳐 업계와 협업하며 최고 품질의 소고기 제품을 유지하기 위해 지원하고 있다.

2. 식품안전_ 도축 이후 검사를 통해 머리, 폐, 심장, 신장, 간 및 소화관을 포함한 복부 장기를 면밀히 검사하고 절단 도체의 내외부 표면 역시 검사에 관련된 동물 건강 및 식품안전 요건을 모두 빠짐없이 준수했는지 확인한다. 각 패키지에는 수출 적합성 및 추적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표시가 인쇄되고 박스 라벨에는 소고기가 생산된 시설 번호 와 주소를 포함한 핵심 주요정보가 담겨 있다.

3. 등급판정기준_ 캐나다에서 소고기 품질 및 수율 등급은 캐나다 소고기 등급 평가 기관 소속 공인 등급판정사만이 결정할 수 있다. 소고기 고품질 등급은 캐나다 A, 캐나다 AA, 캐나다 AAA와 캐나다 프라임으로 구분된다. 캐나다 소고기 업계는 컴퓨터 이미지 분석 기술을 등급체계에 도입, 꽃등심의 이미지를 객관적으로 분석하는 기술을 활용해 수율 및 품질 등급을 결정하기도 한다.

4. 소고기 품질_ 캐나다는 넓은 목초지에서 방목 후, 옥수수, 보리, 밀곡물을 먹여 마블링과 풍미가 풍부하고 부드러우며 단단한 흰색 지방을 갖춘 소고기를 생산한다. 캐나다의 소고기 가공업계는 절단육 가공에 필요한 요건을 충족시키고 고객이 요구하는 모든 속성 기준을 준수하는 등 최선을 다해 고품질의 소고기를 생산하고 엄격한 감시과정도 수용한다.

취재: 서현진 기자 / 사진 출처_ 캐나다우육수출공사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