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스타 셰프

11월 14일 비스타 워커힐 서울에서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의 셀렉션이 공개됐다. 미쉐린 2020 셀렉션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한식당 라연과 가온이 3스타를 유지했으며, 7개의 2스타 레스토랑과 22개의 1스타 레스토랑으로 총 31곳이 스타 레스토랑에 선정됐다.


특히 새단장을 마친 롯데호텔서울의 피에르가니에르 서울과 더 플라자로 새롭게 둥지를 튼 주옥이 호텔 다이닝에 새로운 별을 안겨 줬다. 생동감 넘치는 서울의 미식문화를 소개하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발표 현장을 찾았다.

 

미쉐린, 총 179개 중 31개의 스타 레스토랑 선정

올해로 4번째를 맞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에디션이 11월 14일 비스타 워커힐에서 공개됐다. 이번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 주제는 ‘컬러풀 스피릿’으로 전통과 현대의 미식이 공존하는 서울의 생동감 넘치는 레스토랑과 호텔 셀렉션을 담았다. 또한 세계적인 트렌드인 지속가능한 미식을 위한 레스토랑이 새롭게 조명됐다. 올해 미쉐린 가이드에는 2개의 2스타 레스토랑과 7개의 1스타 레스토랑이 새롭게 추가돼 총 31개의 스타 레스토랑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빕 구르망 레스토랑도 4곳이 추가된 60개가 선정됐다. 전반적으로는 지난해보다 12개 줄어든 179개의 레스토랑이 미쉐린 가이드에 이름을 올렸다. 3스타 레스토랑은 4년 연속 한식당 라연과 가온의 투톱으로 이어져 한식의 강세를 굳혔다.


미쉐린 가이드 그웬달 뿔레넥(Gwendal Poullennec) 인터내셔널 디렉터는 “서울은 타 도시와는 다른 독특한 매력을 지니고 있으며 미쉐린 서울이 발간된 지난 4년간 전 세계 미식가들에게 맛보일 수 있는 요리 스타일의 변화와 진화를 지켜봤다.”면서 “서울의 요리가 빛날 수 있는 것은 셰프와 그들의 팀웍 덕분이며 미쉐린은 미식을 즐기는 고객을 위한 셰프의 재능을 강조하기 위해 존재한다.”고 밝혔다.

 

1스타, 2스타 새롭게 별을 획득한 레스토랑


올해는 2스타 레스토랑에 2개의 레스토랑이 추가됐다. 지난해 1스타를 받은 모수(Mosu)는 안성재 셰프가 선보이는 제철 재료를 통한 다양한 요리들로 고객들에게 지속적인 놀라움을 선사하며 2스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뉴욕의 다양한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을 경험한 서현민 셰프의 임프레션(L’Impression)은 그의 뚜렷한 개성이 묻어나는 현대적인 요리를 선보이며 올해 2스타 레스토랑 대열에 바로 진입했다. 이로써 총 7개의 2스타 레스토랑이 이번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0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1스타 레스토랑에는 7개의 새로운 레스토랑이 합류했다. 그 중 새롭게 선정된 오프레(Auprès, 이지원 셰프), 보트르메종(Votre Maison, 박민재 셰프), 피에르 가니에르(Frédéric Eyrier, 프레데릭 에리에 셰프)는 프랑스 요리를 다시금 주목받게 했다. 후자의 2개 레스토랑은 최근 레노베이션과 이전을 통해 다시 문을 연 곳이다. 신승환 셰프의 떼레노(Terreno)는 직접 가꾸는 채소와 허브를 바탕으로 좋은 재료의 맛을 살린 섬세한 스페니시 요리를 선보이고 있으며, 묘미(Myomi)의 장진모 셰프는 창의성을 바탕으로 현대적인 형태의 한식 요리를 추구한다. 에빗(Evett)은 직접 채취한 한국의 다양한 재료로 요리를 재창조하는 호주의 조셉 리저우드(Joseph Lidgerwood) 셰프의 역량이 돋보인다. 마지막으로 전통 한식 문화 연구소이자 레스토랑인 온지음(Onjium)의 조은희 셰프는 식재료 본연의 맛을 극대화시키는 전통 한식의 맛을 재현함으로써 품(Poom)의 노영희 셰프, 한식공간(Hansikgonggan)의 조희숙 셰프와 함께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여성 셰프 명단에 합류했다.

 

피에르 가니에르, 주옥으로 호텔 다이닝에 별 2개 추가


호텔 다이닝에서는 라연(3스타, 호텔 신라), 비채나(1스타, 시그니엘 서울), 스테이(1스타, 시그니엘 서울), 유 유안(1스타, 포시즌스 호텔 서울), 주옥(1스타, 더 플라자), 피에르 가니에르(1스타, 롯데호텔서울)가 31개의 스타 명단 가운데 이름을 올렸으며 이 밖에도 플레이트 레스토랑도 14곳이 선정됐다. 플레이트는 좋은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에 부여하는 타이틀로 미쉐린 가이드 파리 2016에서 처음 도입됐으며 우리나라에서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18부터 적용됐다. 미쉐린 가이드 2020에 이름을 올린 레스토랑을 호텔별로 보면 포시즌스 호텔 서울 1개, 호텔 신라 2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3개, 시그니엘 서울 2개, 그랜드 하얏트 서울 2개, 롯데호텔서울 4개, 더 플라자 1개, 레스케이프 2개, 그랜드 앰배서더 풀만 1개,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1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1개의 레스토랑이 선정됐다. 특히 지난해 리뉴얼을 마친 피에르 가니에르가 새롭게 1스타를 획득했으며 더 플라자로 새롭게 둥지를 옮긴 주옥이 별 하나를 더해 호텔 다이닝에서는 전반적으로 지난해 보다 2개의 별이 늘었다. 또한 이번에 미쉐린 호텔 리스트에 새롭게 추가된 레스케이프에서 라망 시크레와 팔레드 신이 모두 플레이트에 진입해 눈길을 끌었다.


글 : 노혜영 / 디자인 : 임소이

↓↓↓↓↓↓↓ 정기구독 바로가기 ↓↓↓↓↓↓↓

http://www.hotelrestaurant.co.kr/home/page.html?code=newslette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