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INTERVIEW

 

 

HR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수원 인계 호텔이 론칭했다. 총 지배인으로서 첫 선임이라 들었는데?
새로운 것들을 많이 배우고 받아들이는 중이다. 호텔을 오픈하기 위해서는 어떠한 과정들이 필요한지 새삼 깨닫고 있다. 인터컨티넨탈에 2010년에 입사해서 인터컨티넨탈 알펜시아 평창 리조트에서 계속 근무했다. 2016년에는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에서 운영총괄부로 일했기에 홀리데이 인 브랜드를 잘 알고 있다. 그러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수원 인계 호텔을 운영하고자 만전을 기할 것이다. 또한 고객 서비스에도 승부수를 던지려 한다.

 

 

HR 호텔의 주요 고객층은 누구인가?
수원 지역은 비즈니스 고객이 대부분이다. 삼성 기업을 모토로 다국적 기업들이 이 지역을 다녀간다. 주중에는 삼성에서 일하는 비즈니스맨을, 주말에는 인바운드 레저 고객들을 타깃으로 잡고 있다. 특히 작년 ‘2016 수원 화성 방문의해’ 덕분에 수원에 외국인 관광객, 내국인 유입이 많이 늘었다. 아직은 주말에 레저 고객들의 방문이 활발한 편은 아니지만 점차 늘려나가고자 노력하겠다. 삼성 비즈니스맨을 위해서는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삼성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제공하며 장기 투숙객에게도 별도의 서비스를 진행중이다. 글로벌 호텔과 글로벌 기업체 간의 REP(Request for proposals)에도 관심을 가지고 이를 진행하고자 준비중이다.

HR 수원은 지역 특수성이 명확한 것 같다. 이를 위해 계획한 부분이 있다면?
앞서 말한 것처럼 수원 지역은 많은 비즈니스 고객이 많아서 안정화된 관광 목적의 호텔보다는 심플 스테이가 강점이다. 특급호텔보다는 4성, 3성 호텔이 적합하다고 생각한다. 현재 수원 지역에 다른 특1급 호텔들, 큰 시설을 가지고 있는 호텔도 있지만 일반 호텔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고 있다. 모두 일반 고객들보단 마이스 산업 고객들을 위한 호텔이다. 현재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수원 인계 호텔은 11월말에 오픈했지만 지금은 소프트 오프닝이라 생각한다. 12월은 사실상 비즈니스호텔은 통계상 비수기다. 1, 2월에 서비스 보완을 통해 2월부터 본격적으로 그랜드 오픈할 예정이다. 그때부터 적극적인 판촉활동을 시작하고자 하며 본격적으로 3월부터 수익 증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HR 앞으로의 목표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수원 인계 호텔이 호텔 브랜드로는 국내 2호점이다.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을지로가 있지만 수원에는 처음이다. 어떻게 보면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가 다른 호텔 체인인 이비스 스타일과 비슷한 브랜드인데 한국에서는 다소 아쉬운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한 이유로는 이 브랜드의 롤모델이 없어서라는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수원 인계 호텔이 국내 롤모델이 돼 다양한 인터컨티넨탈 호텔 브랜드가 들어올 수 있도록 제시하고 싶다. 외국에서의 명성만큼 국내에서도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호텔 브랜드가 사랑받을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

 


 

 

댓글
댓글쓰기 폼